https://forms.gle/P2BZ2VeQ5UyHmvY96
 

어떤콘텐츠를 담을것인가?




당신이 책으로 쓰고 싶은 콘텐츠를 찾고 있는가?

그렇다면, 가장 먼저 당신 주변을 둘러보라.

그 다음에는 당신의 주된 관심이 무엇인지 자신을 돌아보라.

마지막으로 당신이 필요성을 느끼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라.


고객과 경쟁자, 그리고 나만의 강점을 찾아냈다면, 이제는 콘텐츠다.

주변 사람들이 내게 가장 많이 묻는 질문 중의 하나가

‘책 속에 담을 콘텐츠’에 관한 것들이다.

흔히 책의 ‘소재’ 또는 ‘주제’로도 불리는 콘텐츠를 찾는 일은

처음으로 책쓰기를 하는 사람에게는 결코 쉽지 않은 문제다.





콘텐츠 찾기의 첫 번째 기준은 ‘내 주변에서 찾는 것’이다


성공의 기회가 나와 전혀 동떨어진 곳에 있지 않는 것처럼,

당신 이 찾는 콘텐츠는 현재 당신이 서 있는 곳 주변에

존재한다는 사실 을 알아야 한다. 흔히 주변 사람들은

신문이나 방송, 잡지에서 찾아 보라는 조언을 하지만,

그런 것들은 당신 주변에 숨어 있는 책쓰기 콘텐츠를 찾기 위한 안내자들에 불과하다.



콘텐츠 찾기의 두 번째 기준은 ‘당신이 관심을 갖는 것’에서 찾는 것이다


『부자도 모르는 부자학 개론』(한동철, 씨앗을뿌리는사람, 2005년)이라는 제목의 책이 있다. 이 책의 저자는 서울여대 경영학과 한동철 교수 다. 한동철 교수는

2004년부터 ‘부자학’을 강의했으며, 그의 강의 는 학생들로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이후 그는 우리나라에 서 처음 소개되는

‘부자학’ 열풍을 선도하게 된다. 한동철 교수는 서울대와 미국 세인트루이스 대학에서

경영학 박 사 학위를 취득한 사람이다. 그런 그가 ‘부자’라는

콘텐츠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결국에는 자신의 연구 결과를

정리하여 책으로 출간 하게 된 것이다. 또한 그는 자신이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부자학 연구학회’를 만들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관심에서 출발하여 책을 썼고, 그 책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데 성공했다.

당신은 어떤 관심을 가지고 살아가는가?

당신이 관심을 쏟는 곳 에 당신이 쓸 책의 콘텐츠가 숨어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

음식, 취 미, 운동, 여행, 사업 등 평소부터 당신이 관심을

가졌던 것에 시선 을 옮겨 보면 당신이 책으로 쓰고 싶은 콘텐츠가 보일 것이다.


콘텐츠 찾기의 세 번째 기준은 ‘당신이 필요성을 느끼는 것’에서 찾는 것이다


책은 인간이 발명한 도구 중 가장 위대한 것들 가운데 하나로 인정을 받고 있다.

책을 통해 선조들의 경험과 지식이 후손들에게 체계적으로 전해짐으로써

인류 문명은 발전을 거듭할 수 있었다. 후 손들은 ‘필요성’이

느껴질 때마다 책을 읽었다. 일찍부터 읽어 두었 던 책들은

사람의 됨됨이를 가르쳤으며, 정보와 기술 관련 책들은

더 나은 삶을 만들어 주었다. 책을 읽은 사람과 읽지 않은

사람은 삶의 질이 다르다. 책을 읽은 사람의 삶의 지평은

그가 읽은 책만큼 크다고 할 것이다.

바로 이러한 ‘필요성’에서 책쓰기의 콘텐츠를 찾아야 한다.


당신은 삶을 살 아가면서 부족함을 느끼는 영역이 있는가?

당신만이 느끼는 필요성이 있을 것이다.

그 필요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 그리고 그 필요성이 다른 책을 통해

채워지고 있는지를 살펴봐야 한다.

아마 유사한 책들이 나와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실망하지 마라.

당신이 쓰고자 하는 책에 당신만의 관점과 메시지만 있다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


책쓰기 일일특강 신청서 작성 : https://forms.gle/PJiYy1fDZqFV2F1d6

신청하기 : https://forms.gle/PJiYy1fDZqFV2F1d6


조회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